낚시! 우럭은 덤 [공지] 석문방조제 삼치

 삼치 어디갔어?

올 시즌이 거의 끝나가는데 삼치얼굴은 볼 수 없었다. 최근에 시화방조제에서 민장대 낚시를 마치고 삼치낚시를 해봤지만 두 번이나 망가지고 말았다. 이상하네… 이상해… 이대로 끝낼 수는 없어! 삼치잡는확률을높이기위해어느지역에들어있는지검색을시작한다

이곳저곳 검색해 석문방조 둑에 ‘삼치가 많이 들어왔다’라는 글을 읽고 바로 준비한다. 삼치 들어왔어 나갔을 수도 있고, 들을 때도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가릴 때가 아니다. 시간이 주어지면 그냥 가는거야~!

다음날 만조가 am 11:30 차박을 하고 낚시를 하기위해 저녁을 먹고 출발했다. 석문 방조제는 루어 낚시를 시작했을 때 넙치를 잡은 곳이기도 하다, 잘 간 곳이어서 옛날의 추억을 느끼게 하는 포인트인데 2년 만의 방문에서 기대가 컸다.

밤 10시쯤 도착했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차를 많이 차는 사람이 많았다. 나도 스텔스 모드로 하룻밤 준비를 마치고 주변을 산책했는데 숯불에 고기를 굽는지 맛있는 냄새가 코를 찔렀다. 갑자기 또 배가 고파졌어. 차량에 비상용으로 저장해둔 라면 중 팔도 도시락을 선택! 근데 이게 왜 이래? 옛날 맛이 안 난다

라면을 먹고 삼치 준비를 한다. 삼치 준비는 메탈 – 카드 준비 – 그냥 – 엔화 줄로 정말 간단하지만 주의할 점이 하나 있다 카드 준비라인을 펼쳤을 때 바늘이 누운 방향으로 빠른 길을 잡아야 볼링을 할 때 바늘이 꼬이지 않는다. 준비를 마친 뒤 음악을 들으며 내일의 낚시 이미지 트레이닝을 시작했는데 이는 잠들기 전 자신만의 루틴이라 할 수 있다.

아침 일찍 일어나 밥을 간단히 먹고 포인트에 들어가기 위해 준비를 했다. 윈드파인더 위의 파란이 최대 8ms로 나왔는데 다행히 날씨는 아주 좋았다. 포인트는차에서가까운곳으로진입했지만삼치는회유성어종으로빠르게움직이며먹잇감을먹기위해돌무더기를따라모든구간을이동한다 그래서 특별히 좋은 포인트는 없지만, 그물이 쳐져 있는 곳은 피하는 것이 좋아.

그래서 포인트가 어디인지 게보다는 물심층 공략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만조 1시간 전부터 본격적으로 캐스팅을 시작했는데 갑자기 바람이 불기 시작한다. 물도 많이 들어오는 물때가 아닌데 바람까지.. 게다가 원투의 조사원 밑에서 낚시를 하든 말든, 그대로 캐스팅을 해버린다. 먼저 자리를 잡고 낚시를 해도 이런 분들이 상식이 통하지 않을 것을 알기 때문에 사람이 없는 곳으로 포인트를 이동했다.

2시간 정도 거센 바람에 맞서기 사면서 바닥에서 상층까지 여기저기 찾아봐도 입지는 나쁜 멸치만 올라온다. 저는 분명 삼치낚시하러 왔는데 삼치 무슨 뜻인지… 삼치가있다면정어리들이도망가기바쁜데밥이나먹어? 그러면 삼치는 없는 건가? 그럼 오늘도 꽝인가? 어두운 기운이 나를 감싸고 있던 그때.. 딱하고 강한 느낌이 손가락 끝을 파고들었다!

<4자 시장표 삼치> 준비를 하다 쭉쭉 뻗어나가는 이 느낌. 바로 삼치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이 손맛 너무 좋다! 힘들었지만 이렇게 이번 시즌 처음으로 삼치의 얼굴을 보게 되었다. 첫 번째 녀석을 붙잡고 얼마 지나지 않아 중층에서 다시 아르바이트를 받았는데 그만 당하고 말았다. 그렇게 4시간 동안 쉬지 않고 릴을 돌려보니 더 이상 힘들이지 않고 낚시를 마쳤다.

오랜만에 찾아온 석문방조제 그래서 1시간만 낚시를 하고 가면 허전할 것 같아 저녁 간조시간에 우럭낚시를 하기로 하고 휴식을 취했다. 늦은 점심을 겸해 저녁을 먹은 뒤 크로소 낚시에 쓸 준비를 했지만 나는 주로 11618온스의 지그헤드를 사용한다. 무게별로 5개씩 미리 준비를 해두면 낚시할 때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작품명 : 연인>차에서 휴식을 취하고 우럭낚시를 하기 위해 포인트로 들어가는데 석양이 진다. 석문방파제의 하늘이 붉은 수채화로 점점 변하는데 너무 아름다웠다. 감수성이 많은 내 가슴을 촉촉하게 적셔주는구나.. 색감에 매료돼 멍하니 하늘을 바라보고 있으면 다정한 연인이 지나간다.

이런 우연이 있을 수 있을까… 완벽한 구도에 멋진 하늘, 그리고 역광… 거기에 피사체까지… 그럼 뭐해? 곧 사진을 찍을 거야! 핸드폰으로 촬영하는 게 아쉽지만 나름대로 좋은 사진이 찍혀서 기뻤다.

삼치낚시를하면서살펴봤던포인트에들어서우럭낚시를시작했는데한시간사이에우럭만가끔올라왔다. 들물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묵직한 맛이 느껴졌는데 랜딩을 해보니 제법 사이즈가 좋은 우럭이 올라왔다. (준비는 18온스 지그헤드+3인치 그래브웜) 이후 1시간 동안 더 낚시를 했지만 에러크만 올라오고 컨디션도 좋지 않아 출범을 마감했다.

집에 와서 삼치를 생선구이로 먹었는데 얼마나 맛있었는데? 어머니가 더 잡아오라고 하셨다. 헉헉: 꽝으로 끝날 줄 알았던 이번 비행기를 멋진 배경과 함께 영상으로 찍었어요. 영상이 재미있었다면 기뻐요! 구독! 눌러주세요. 오늘 하루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그럼 쏴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