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나 반가워 광주애견분양 애견샵

 광주의 애견 분양숍에서요 만나서 반갑습니다.7년 전에 개미라는 이름을 가진 반려견을 키웠어요.양처럼 곱슬곱슬하고 눈처럼 하얀 털 푸들이었습니다. 미니어처 푸들로 크지도 작지도 않은 덩치의 사랑스러운 애완동물이었어요.

그런데 2년 전 병으로 반려견을 잃고 말았습니다.아이를 보내고 한동안 실의에 빠져있었어요.제게 개미를 대신할 다른 아이는 없었어요.또 인연을 만들기가 쉽지 않았어요.

그래서 이번에 이사를 하는 것 되어 우연한 기회로 친구와 함께 광주애견분양 애견샵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친구가 기르고 있는 반려견은요, 쿠샤테리아인데 녀석이 외로움을 많이 타서 친구를 만들어주고 싶다.그렇네요

그동안 광주 애견 분양 애견숍을 고집해온 친구의 의도를 직접 방문해 보니 이해가 되더군요.환경이 꽤 좋거든요. 어린이를 위한 온도와 습도, 살균 음이온을 활용한 쾌적한 환경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아이들이 참 명랑해 보이고 눈동자도 반짝반짝 빛났습니다.

오랜만에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모여 있는 모습을 보고 저도 모르게 울컥했어요. 그리웠을까요?그 때의 감정은 아직 저도 설명하기 어렵습니다.아마 애완동물 키우시는 분이라면 아실 거예요.

저는 아이들이 이곳 광주의 애견 분양숍을 떠나 애견을 만날 때 비로소 애견의 삶이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반려견의 진짜 인생은 바로 그 인연에 있어요.

광주에서 반려견 을 분양하기 위해 그동안 강아지를 공부하기 위해 노력한 친구는 처음 만나기로 한 몰티즈가 아니라 포메라니안, 볼링, 비숑 프리제 앞에서 잠시 눈을 떼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저도 무의식적으로 푸들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어떤 아이와 눈이 마주쳤다 때, 그 순간 심장이 뚝 떨어졌어요.그냥 가슴에서 뚝 끊어지는 것 같았어요. 눈이 마주치는 순간 나도 모르게 그 개 앞에 서 있었어요.개미라는 말이 입에서 자연스럽게 나왔습니다.

양처럼 곱슬곱슬하고 눈 같은 하얀 털 푸들이었어요. 그렇게 저는요 반한듯 분양계약서를 작성해버렸고, 광주애견분양 애견샵에서 다시 제 애견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광주에서 개를 분양하는 펫샵을 하면서 직원들과 여러가지 주의사항을 얘기했습니다. 현재 배변 상태는 어떤지, 먹이는 어떻게 먹이고 있는지, 내 애완견의 성격은 어떤지, 아이의 부모는 건강한지, 혈통 및 출신 정보는 어떤지, 접종 상태는 어떤지까지.

제가 원래 질문이 많은 편인데 귀찮아하지 않고 진심으로 소통해 주셨어요.이제와서 생각해보면 그때 소통을 통해서 많은 용기를 얻었던 것 같아요.처음부터 광주의 반려견을 분양하는 하려던 친구는 나의 우발적인 선택에도 놀라지 않았고 그럴 줄 알았다며 담담하게 인정해 달라고 한다.지금와서 생각하면 그 모든게 제 친구의 작전이었는지도 모릅니다.

아시겠지만 푸들이 아주 똑똑한 애들로 유명한 애들이에요. 다른 견종에 비해서 지능이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푸들이 뭉실뭉실하면서 작은 털이 날지 않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그건 사실 그 아이들의 성격을 잘 몰라서 하는 말입니다.

키워보신 분들은 모두 알고있습니다 푸들이 얼마나 섬세하고 사랑스러운 강아지인지 주인이 슬퍼하면 따라서 슬퍼하고, 주인이 행복하면 따라 행복해 하는 반려견, 주인의 마음을 읽고 동화하며 항상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특징을 가진 아이입니다.

어떤 애견이라도 아이들 라고 정서적인 교제가 있으신 분이라면 제가 드린 말이 무슨 뜻인지 잘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하지만 그만큼 섬세한 아이들이라 외로움을 많이 탑니다. 아마 1인 가정에서는 키우기 어려울 겁니다.

저는 혼자 살고 있습니다만, 다행히 프리랜서이기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감이 대부분이므로, 아이를 분양해 와도 큰 부담은 없었습니다.오히려 애견 덕분에 힘이 되고 위로가 되었어요.

빨리 양자를 보내고 싶다 싶어 초조해하던 저를 안심시켜 주었고 당일 검진 때까지 침착하게 해주셨습니다. 앞으로는 위생미용까지 무료로 해준대요. 무엇보다 애견이 아프다면 지금까지 검진을 받은 곳을 통해 할인이 가능하므로 금액으로 치료도 할 수 있다고 안심했습니다.

처음 놈을 분양해 왔던 날이 생각나요.겁이 많은 아이여서 꿈쩍도 하지 않는다구요.아기라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저는 그냥 충분히 기다려 줬어요. 바뀐 환경에 적응하고 강아지가 먼저 나에게 다가올 때까지.겁이 많은데 시선은 항상 제 쪽을 향해 있었어요. 너무 사랑스러웠어요.

울거나 적당히 짖거나 배변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지만, 생긴 놈이라 그런지 바로 따라와서 적응하는데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지금은 그냥 보면 웃기만 나오네요.

요즘은 산책하러 갈까? 그 말에 뛰어다니고 난리에요.반려견은 주인 성격과 비슷하잖아요.차분한 때도 있지만 놀 때는 얼마나 뜨거워서 참을 수가 없습니다. 아직 반년도 안됐는데 우리는 벌써 한 몸이 됐네요.눈을 마주보고 웃는 것이 요즘 가장 행복해요.

제가 광주에서 애견을 분양하는 애견샵을 할줄은 몰랐어요.친구의 손에 이끌려 우연히 들렀던 아담스펫이라는 애견샵을 저에게 희망을 준 소중한 장소가 되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반려동물이 선택의 문제가 아닌 것 같아요 그냥 운명이에요.그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로 101번 안길 7-10 강아지 분양, 아담스피트, 말티즈, 토이푸들, 포메라니안, 비숑프리제, 치와, 프렌치불독, 웰시코기 반려견 분양 전문.www.adamspet.co.kr

이 글은 업체에서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받아 작성되었습니다.